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재택치료 받던 60세 이하 사망자 늘어난 일본이 주는 교훈

통합검색

재택치료 받던 60세 이하 사망자 늘어난 일본이 주는 교훈

2021.09.28 17:01
모니터링 보완, 이송 체계 등 철저한 대안 세워야
정부가 병상치료 효율화를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재택치료를 확대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전문가들은 철저히 준비를 하지 않으면 재택치료가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최근 일본 언론에서는 재택치료로 인해 과거에 비해 최근 50세 이하 젊은층이 코로나19로 감염하는 비율이 8배로 크게 늘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박은주/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병상치료 효율화를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재택치료를 확대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전문가들은 철저히 준비를 하지 않으면 재택치료가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최근 일본 언론에서는 재택치료로 인해 과거에 비해 최근 50세 이하 젊은층이 코로나19로 감염하는 비율이 8배로 크게 늘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박은주/연합뉴스 제공

 

정부가 병상치료 효율화를 위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재택치료를 확대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전문가들은 철저히 준비를 하지 않으면 재택치료가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최근 일본 언론에서는 재택치료로 인해 과거에 비해 최근 50세 이하 젊은층이 코로나19로 감염하는 비율이 8배로 크게 늘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질병관리청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무증상, 경증상인 코로나19 감염자의) 감염병 전담병원과 생활치료센터에서의 입원 치료 기간을 증상 발생일로부터 7일로 축소하고, 퇴원 후 3일간 자가격리로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이전까지 입원 치료 기간은 10일이었다. 방역당국은 또 기존 수도권 중심에서 비수도권으로 확대 운영할 방침이다.

 

일본도 지난해 4월부터 코로나19 감염자 중 무증상자와 경증환자는 재택치료를 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아사히신문이 지난 21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지난 8월 20일까지 도쿄시에서 코로나19 재택치료 중 사망한 사람은 90명이었다. 이중 8~9월에 숨진 44명 가운데 절반 이상인 25명이 60세 이하 젊은 층이었다. 불과 올해 초 1~3월만 해도 코로나19로 숨진 사람 총 41명 중 60세 이하는 3명뿐이었다. 대부분 고령층이었고 80대 이상이 34명(83%)으로 나타났다. 1~2월과 비교하면 8~9월에 코로나19 감염으로 숨진 60세 이하 젊은층이 8배나 증가한 셈이다. 

 

이들 중 대부분은 비만이거나나 당뇨병 등 기저질환이 있다. 일본 전문가들은 젊은층은 고령층에 비해 본인의 지병에 대해 잘 모른다는 점을 지적했다. 도쿄시에서 재택치료자를 전담하는 사사키 준 의료법인 유쇼카이 이사장은 "젊은 확진자 중 혈중 산소포화도가 93% 이하로 떨어질 만큼 악화되는 경우는 대부분 비만 남성"이라며 "기저질환이 없다고 말한 환자 중에도 실제 혈액검사 후 당뇨병이 발견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문제는 환자 자신이 증상이 악화되는 걸 판단하기 어렵다는 점"이라며 "혈중 산소포화도가 천천히 줄면 답답함이나 호흡 곤란 같은 증상이 거의 나타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재택치료자가 스스로 혈중 산소포화도를 측정해 93% 아래로 떨어지면 도움을 요청하도록 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국내 조건도 일본과 비슷하기 때문에 재택치료 확대 후 비슷한 문제가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이에 대비한 철저한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다. 

 

김봉영 한양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재택치료 중에 긴급한 상황이 닥쳤을 때 병원까지 이송하는 체계가 가장 중요하다"며 "가령 지역 보건소에 연락했을 때 입원 가능한 대형병원을 연결해 주거나, 병원까지 구급차로 이송시키는 등 조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가장 이상적인 것은 재택치료 환자를 의료진이 모니터링해 이상 감지시 병원으로 빨리 이송하는 것"이라며 "하지만 재택치료모니터링을 위한 인력과 비용에 대한 문제가 생길 수 있어 상당히 복잡한 문제"라고 말했다.

 

김우주 고려대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한국과 일본은 인구 고령화나 비만 인구 비율, 고령층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는 점 등 공통점이 많다"며 "아무런 대책 없이 재택치료를 확대 운영했다가는 일본처럼 심각한 상황이 발생할 위험이 있다"고 말했다. 1~8월에는 일본도 백신 접종을 많이 하지 않았던 시기이니 고령자가 중증화, 사망할 위험이 컸지만, 고령층을 중심으로 접종을 시행하면서 오히려 접종률이 비교적 낮은 젊은 층에서 중증화와 사망이 늘었다는 분석이다. 

 

김 교수는 "재택치료를 확대하기에 앞서 세 가지 기본적인 대안이 있어야 한다"며 "코로나19 특성상 재택치료자가 갑자기 악화될 경우 어떻게 즉각 치료할 것인가와 재택치료자가 자가격리 사항을 준수할 것인가, 집 안에서 재택치료자를 누가 도울 것인가"를 꼽았다. 그는 "코로나19에 대한 확실한 치료효과를 가진 경구용 치료제가 나와야만 재택치료 효율도 높아질 것"이라며 "감염자도 빨리 회복하고 다른사람에게 전염력도 떨어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3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