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전국적 폭염에 온열질환 추정 사망자 18명…최근 3년간 최다

통합검색

전국적 폭염에 온열질환 추정 사망자 18명…최근 3년간 최다

2021.08.09 14:04
감시체계로 신고된 온열질환자 1천212명…전년 대비 2.6배 증가

감시체계로 신고된 온열질환자 1천212명…전년 대비 2.6배 증가


온열질환 (PG)
 
[박은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전국적으로 연일 폭염이 이어지면서 올해 온열질환으로 추정되는 사망자 수는 18명으로 집계됐다.

 

9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올해 5월 20일부터 지난 7일까지 '온열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로 신고된 온열질환자는 총 1천212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753명의 2.6배에 달했다.

 

사망자는 18명으로 2019년(11명)과 지난해(9명)보다 많았는데, 최근 3년간 최다 기록이다.

 


[그래픽] 온열질환 추정 사망자 발생 추이
 
(서울=연합뉴스) 장예진 기자 = jin34@yna.co.k

또 감시체계가 운영된 2011년 이후 7월 발생으로는 역대 2위 수치다.

 

사망 추정 원인은 모두 열사병이었고, 연령대는 50대(6명)가 가장 많았다. 성별로는 남성(13명)이 여성(5명)보다 많았다.

 

발생 장소별로는 논밭(5명), 길가(4명), 집(4명), 실외작업장(2명) 등 순이었다.

 

특히 7월 2주(7월 11~17일)부터 4주 연속 사망자(3명→1명→8명→3명)가 발생했다. 이 기간 주별 신고 현황도 267명→239명→303명→219명 등 전주까지 계속 세자릿수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제공
 
[질병관리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질병청은 건설 현장 등 실외 작업자와 거동이 불편한 노약자, 어린이 등을 집에 혼자 남겨두지 않도록 하고, 만성질환이 있는 경우 더위에 오래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또 기상청 예보에 의하면 지역적으로 비가 올 수 있으나 폭염은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므로 당분간 온열질환 발생이 증가세를 유지할 수 있으며 취약계층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질병청은 "폭염 시 낮 시간대 작업과 외출을 최대한 자제하고 3대 건강수칙(물·그늘·휴식)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온열질환은 열로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 시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 저하 등의 증상을 보인다. 열사병과 열탈진 증상을 방치하면 생명이 위태로워질 수 있다.

 

연합뉴수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7 + 3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