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주말에도 폭염 지속…초속 25m 돌풍·천둥 동반한 소나기 유의

통합검색

주말에도 폭염 지속…초속 25m 돌풍·천둥 동반한 소나기 유의

2021.07.16 16:18
서울 일부 지역에 강한 소나기가 내린 15일 오후 서울 강동구 상일동 고덕천에서 한 시민이 물이 고인 자전거 도로를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서울 일부 지역에 강한 소나기가 내린 15일 오후 서울 강동구 상일동 고덕천에서 한 시민이 물이 고인 자전거 도로를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주말인 17일과 18일 오전 9시부터 오후 9시 사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올 전망이다. 동해안과 서해5도, 울릉도, 독도를 제외한 전국에 5~60mm의 강수가 예상된다.

 

기상청은 16일 “강한 소나기와 함께 최대순간풍속 90km/h(25m/s) 이상의 매우 강한 돌풍이 부는 곳도 있겠다”며 “야외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건설현장, 비닐하우스 등의 시설물 파손과 간판 등 낙하물에 의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시설물 점검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기상청은 또 “소나기 특성상 강한 소나기가 내리는 지역이 좁은 곳에서 나타나면서 강수량의 지역간 차가 매우 크고 소강상태에 드는 곳도 많겠다”며 “실시간 레이더 영상과 최신 기상정보를 참고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16일 전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더위는 주말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17~18일은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권, 호남권을 중심으로 낮 최고기온이 32도 이상 오른다. 습도가 높아 일부 지역에서는 체감온도가 35도 이상을 기록할 전망이다.

 

밤 사이 열대야도 예상된다. 소나기나 비가 내리는 곳에서는 기온이 일시적으로 떨어질 수 있으나, 비가 그친 후 다시 기온이 오르면서 무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17일 아침 최저기온은 20~25도, 낮 최고기온은 26~32도다. 18일 아침 최저기온은 21~25도, 낮 최고기온은 27~31도다. 

 

기상청은 “야외 활동 시 온열질환이 발생하지 않도록 건강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며 “폭염 영향예보를 참고해 농업과 축산업, 수산업 등의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바란다”고 강조했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 + 7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