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바로가기본문바로가기

동아사이언스

몸에 흡수된 미세플라스틱 1시간만에 온몸으로 퍼졌다

통합검색

몸에 흡수된 미세플라스틱 1시간만에 온몸으로 퍼졌다

2021.07.07 12:00
김진수 한국원자력의학원 선임연구원(오른쪽)과 강충모 선임연구원(오른쪽에서 두번째). 한국원자력의학원 제공.
김진수 한국원자력의학원 선임연구원(오른쪽)과 강충모 선임연구원(오른쪽에서 두번째). 한국원자력의학원 제공.

한국원자력의학원은 김진수·강충모 방사선의학연구소 선임연구원팀이 방사성동위원소를 이용한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으로 미세플라스틱의 체내 흡수 경로를 규명했다. 쥐를 활용한 동물실험이긴 하지만 미세플라스틱의 흡수 경로를 규명해 인체 영향 관련 임상 활용 가능성을 제시한 것으로 평가된다. 

 

플라스틱 생산·소비가 늘면서 많은 양의 플라스틱 폐기물이 해양에 유입되고 있다. 자외선이나 풍화에 마모된 5mm 미만의 미세 플라스틱이 해양생물에서 검출되고 있지만 이를 섭취한 인간에게 미치는 영향 연구는 아직 걸음마 단계다. 

 

연구팀은 0.2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미터) 크기의 미세플라스틱 폴리스티렌에 방사성동위원소 ‘구리-64’를 붙인 60마이크로그램의 방사성 구리-폴리스티렌을 실험 쥐에게 먹인 뒤 PET 영상으로 48시간 동안 시간 경과에 따른 생체 내 흡수 경로를 분석했다. 

 

방사성 구리-폴리스티렌 섭취 정도를 의미하는 PET 표준섭취계수 분석 결과 위와 장에는 24시간까지 머무른 후 대부분 빠져 나가는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간에는 초기 1시간째에 비해 48시간째에 5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또 PET 영상으로 확인이 어려운 부위의 분포 확인을 위해 쥐의 신체 기관을 적출해 쥐가 먹은 방사성 구리-폴리스티렌에서 방출되는 감마선을 측정한 결과 1시간째부터 방사성 구리-폴리스티렌이 전신으로 퍼져나간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전세계적인 문제가 되고 있는 미세플라스틱의 구체적인 체내 흡수 경로를 규명했다”며 “이를 토대로 미세플라스틱의 생체 독성 평가 연구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미국 핵의학회 저널 ‘더 저널 오브 뉴클리어 메디신’ 2일자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관련 태그 뉴스

이 기사가 괜찮으셨나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14 + 4 = 새로고침
###
    과학기술과 관련된 분야에서 소개할 만한 재미있는 이야기, 고발 소재 등이 있으면 주저하지 마시고, 알려주세요. 제보하기